금융위기와 나의 꿈

리먼 붕괴 후 2주가 지났다.

리먼이 파산보호 신청을 낸 뒤 직격탄을 맞은 미국 최대 보험회사 AIG는 정부로부터 850억 달러의 대규모 구제금융을 받았다. 1, 2위 IB인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의 주가도 급락했고, 결국 지주회사 체제를 택했다. 미국 최대 저축대부업체 워싱턴뮤추얼의 유동성 위기가 심화되고 있고, 도산위기에 놓인 지방은행이 한두 곳이 아니이다. 미국의 자존심이라는 디트로이트의 자동차 업체들도 정부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고유가와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급감으로 위기에 처한 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빅3’는 미국 정부와 의회에 500억 달러의 구제금융을 요청한 상태다.
또 29일 7000억달러의 공적자금을 투입을 위한 미국 정부가 의회에 요청한 구제금융안이 하원에서 부결됐다. 부결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는 폭락하여 사상 최대인 777.68포인트가 빠졌다 유가도 10달러 폭락을 했다. 30일 하루 동안 월가에서 1조2000억달러가 사라졌단다. 한국 증시는 비교적 선방을 했지만 환율은 1200원대를 넘어서고 말았다.
10월의 첫째날인 오늘 미국 구제금융안 회생 기대감이 번지면서 미증시도 급등하고 환율 하락폭이 감소하고 있지만, 출렁이는 증시와 환율을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상태이다.


나는 이미 주식도 펀드도 다 빼놓은 상태이기에 경제적 손익이 나에게 미칠 여파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 일련의 사태들을 담담히 바라볼 수가 없다.
미국발 금융위기로 안그래도 힘든 금융권 취업시장은 흔들거리고 있다. 심지어 금융업 구직자 46% 진로변경 고민중이고 금융권 종사자 24% 이직, 퇴사 고려하고 있단다.

하지만 나는 진로변경같은건 생각할 수도 없다.
심지어 지난 역사의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월스트리트는 곧 부활할 것이라는 굳은 믿음까지 지니고 있다.
내가 만일 연봉 혹은 복리후생만을 바라보며 금융권에 가고 싶어 하는 것이라면, 진지하게 이 진로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의 Banker가 되는 것에 대한 내 꿈은 내가 중심을 잃지 않고 나를 달리게 만들어 주는 내 안의 엔진과 다름없다. 이 엔진이 꺼지면 나는 주저앉고 만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쳐해진 이 모든 상황을 내 배경으로 하고 어떻게 하면 내 꿈을 이룰 수 있을까 그것을 고민하느라 여념이 없다.
어떻게 하면 나는 뒤쳐지지 않고 이 불리한 상황들을 헤쳐나갈 수 있을까.
과연 내가 세우고 있는 이 계획들은 충분한 것일까.
무섭다.

by 룽룽씨♡ | 2008/10/01 13:40 | IB를 향해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Leah0913.egloos.com/tb/206285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june at 2008/10/01 16:13
IPTV 사업자 선정 발표하는날... 나도 직장을 잃은 기분이었어 ㅠㅠ

하지만 치얼업!
Commented by oIHLo at 2008/10/02 10:00
...힘내요
Commented by 쵸죠비 at 2008/10/13 21:43
신혼여행 잘 다녀오세요!!!!!!!!!!

그나저나 그 토요일의 결혼식은 룽룽씨의 결혼식이었나봐요 +_+

부럽다- ㅋ
Commented by 22623 at 2013/04/03 14:30
.
.
혹시 많은 부채에 힘들어하고 계신가요?

개인회생을 조심스럽게 권해드립니다.
개인회생 신청은 채무자 본인이 현재 직장과 소득이 있는데 본인의 소득으로 채무 변제가 어려우면 기본적인 신청 조건이 되고 나머지는 전문가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편안하게 상담을 받아보세요.


★상담받는곳★ ==> http://1url.kr/d6d

.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